Untitled Document
  최종발간일

해드라인뉴스
포토뉴스
인물인터뷰
토막소식
여행
동호회/맛집


(사설) 성남시 2011 행정광고 집행기준을 보며



발행일 2011.04.24
 
뉴스앤이슈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사설) 성남시 2011 행정광고 집행기준을 보며
 
아이피뉴스



성남시 홍보관실은 25일, 오랜 시간의 조사와 분석, 토론을 통해 언론사 행정광고 집행기준을 발표하였다.
 
그 결과를 떠나 언론의 활성화와 제자리잡기를 시도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일이라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무엇보다 언론을 상대로 그런 조사를 하고 결론을 내고 결과를 발표한다는 것 자체가 매우 힘들고 신경이 곤두서는 일이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큰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이다.
 
무슨 일이든 마찬가지이지만 누구나, 모두가 100% 만족하는 결과물을 내놓기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양지와 음지가 생기는 이러한 일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이 때 중요한 것은 원칙이다. 원칙을 지켰을 때 비판의 자리에 서도 당당할 수 있다.
 
그러면 지방지와 지역 인터넷신문의 결과를 살펴보자.
 
먼저 지방지 부분이다. 성남시 홍보관실이 지방지를 검토하며 내놓은 결과를 보면 한편으로는 고민이 깊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또 다른 한편으로는 미진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다.
 
성남시의 지방일간지에 대한 결론은 ABC 가입을 기본원칙으로 하고 부수에 따라 3등급으로 나눈 것이 핵심이다. 여기에 이의를 제기할 마음은 조금도 없다.
 
그러나 5,000부 미만의 언론사는 행정광고에서 제외한다는 대목이 조금 마음에 걸린다. 인천을 포함한 경기도의 인구가 얼마인가? 대략 1,300만 정도라고 생각해본다면 5,000부라는 부수의 기준은 너무 적다는 생각이다.
 
물론 이 부분에 있어서 성남시 홍보관실의 고민이 심각한 정도였을 것이라는 짐작은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래도 너무 봐준(?) 기준이 아닌가 하는 생각은 떨쳐버릴 수 없다. 동시에 10,000부 정도로는 최소의 기준을 잡았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1,300만명에 10,000부라 해도 도대체 그것이 몇 퍼센트에 해당된단 말인가?
 
지방일간지의 어려운 사정을 많이 반영한 것으로 보이나 앞으로라도 지방지는 힘들겠지만 부수를 늘리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고 성남시 홍보관실도 적극적으로 독려를 해야 할 것이다. 
 
지역 인터넷 신문에 대한 기준 발표는 조금 더 의아스럽다. 지방지와 마찬가지로 등급을 나누는 부분에 대해서는 역시 거론을 하고 싶지 않다. 다만 여러 평가 항목 중 단 한 부분에 있어서는 쉽게 수긍이 안 간다.
 
방문자 수를 기준의 하나로 잡은 것이 그것이다. 인터넷신문에 있어서 방문자 수는 페이퍼신문으로 본다면 부수와도 같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니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본다. 문제는 그 항목이 차지하는 비중이다. 여러 가지의 항목을 제시하면서 방문자 수의 비중을 무려 60%로 잡은 것이다.
 
여기에는 숨겨진 또 하나의 문제가 있다. 페이퍼신문은 ABC 가입을 기본 조건으로 해놓았으니 그 오차가 크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인터넷신문의 방문자 수는 마음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인터넷신문은 물론이고 포탈, 인터넷쇼핑몰 등 각종 사이트에서의 방문자 수 조작이 성행해(여기에는 서버를 관리하는 회사가 관여된 적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사회적 문제로까지 번진 적이 있었다. 그 때에도 방문자 수를 조작했던 이유는 광고 유치와 광고비의 산정 때문이었다.
 
성남시 홍보관실은 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100% 자신하는 것 같다. 그러니 무려 60%라는 엄청난 비중을 둔 것이 아니겠는가. 도대체 어떻게 검증하겠다는 것인지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비중의 조정 여부를 한 번 더 검토해봐야 한다고 생각된다.
 
만에 하나라도 언론사가, 기자가 취재와 글쓰기에는 열심히 하지 않고 엉뚱한 곳에 시간과 노력을 허비하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어찌되었든 이번 성남시 홍보관실의 노력에는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낸다. 결코 쉽지 않은 일을 기획했고 큰 부담이 따르는 일이라는 것을 익히 알고도 행동에 옮겼다.
 
큰 일을 하다보면 작은 일이 걸릴 수 있다. 지금까지는 그 작은 일 때문에 큰 일을 못해 왔다. 성남시 홍보관실이 누차 말해 왔듯 언론을 죽이자고 하는 일이 아니고 언론을 살리고 언론인을 살리고 상생하기 위해서 추진하는 것이라고 했던 진정성을 믿고자 한다.
 
언론사도 언론인들도 그에 상응하는 마음과 자세의 변화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 Copyrights © 2017 뉴스앤이슈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태그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최신뉴스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앤이슈]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등록 및 발행일 : 2010824| 등록번호 : 경기 아 50129
발행.편집인 : 박희영 | 개인정보 관리자책임자 : 박희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희영
발행처 : 뉴스앤이슈 | 사업자번호 : 106-23-67220| 전화 : 031)706-0039 | 팩스 : 031)706-0049
주소 :(1351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700, D동 105호(야탑동, 분당테크노파크)|
e-mail : newsfree9@gmail.com <기사제보및보도자료전송>
Copyright ⓒ뉴스앤이슈 www.newsnissue.net (Excute Time 0.081)